이번에 시승한 차량은 아우디의 베스트셀링카 A6에 아우디 전문 튜너 ABT의 손길이 더해진 ABT AS6 입니다.

ABT 라고 하면 그냥 지나가는 아우디나 폭스바겐 차량에서 앰블럼을 언뜻 본 듯한 기억이 있을 뿐

뭐하는 회사 인지 모르시는 분 들이 대부분 일 텐데요.

이해하기 쉽게 풀어드리자면 BMW 의 'M', 벤츠의 'AMG'브랜드 같이 아우디, 폭스바겐과 양산차량

개발과정에서 부터 관여하여 안정적인 고성능 튜닝킷을 제공하는 튜닝 브랜드 입니다.

 

 

튜닝내역

 

  1. ABT 프런트스컷
  2. ABT 사이드스컷
  3. ABT 리어스포일러
  4. ABT 리어스컷+ABT디젤배기시스템
  5. ABT DR 20인치 휠+타이어 SET
  6. ABT FLOOR MAT SET
  7. ABT 다운스프링
  8. ABT 파워킷

 

 

혹시나..... 튜닝에 별로 관심이 없거고 A6의 순정을 못 본 분들이라면 튜닝된 차량이라고 보이고 보다는

아.... 아우디의 AS6라는 차가 있구나.... 간지나게 생겼네.... 근데ABT는 뭐지? 라는 생각이 먼저 들 텐데요

순정으로 보일 만 큼 자연스러운 튜닝파츠가 나오는건, 아마도 개발과정에서부터 동참한 아우디의 파트너 이기 때문이지 않을까요?

 

하지만 정말 순정 상태의 A6를 본 뒤 다시 둘러보면.....

 

이곳 저곳에 붙어있는 ABT 의 앰블럼을 통해 아우디의 순정이 아닌 ABT의 순정품이 적용 된 모델 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순정만 봤을때는 A6가 좀 순하고 반질반질한 느낌이었던 반면 ABT킷이 적용된 이녀석은 훨씬 더 강한 인상을 심어주는데요.

물론 겉보기에도 좀더 블링블링 한 모습이지만, ABT의 바디킷은 공기저항을 낮추고 다운포스를 발생시켜 퍼포먼스를 향상시켜주고

휠과 배기 역시 경량화등 퍼포먼스 향상을 위한 노력들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스타일과 퍼포먼스 양쪽 다 만족시키는 두마리 토끼를 잡은 튜닝이라고 봐야할까요? ㅎ

 

실내로 들어서면 ABT의 영향이 거의 없는 A6의 실내가......

 

시인성이 좋은 클러스터나 숨어있다가 시동을 걸면 튀어나오는 모니터는 꽤 마음에 듭니다 ^^

짧은 시간동안의 시승이었는데도 공조나 오디오 등을 조작하는데도 불편을 못느꼈을정도면

조작부도 꽤나 잘 정돈(?)된 느낌이구요.

실내공간은..... 1,2열 모두 중형다운 공간을 보여주고 있어 별로 좁거나 답답하다는 느낌은 들지 않습니다.

물론...... 그렇게 넓다는 생각도 따로 들지 않긴 하지만요 ^^;;;

 

요 전 세대도 그렇고 A6의 시트는 여전히 저에게는 불편하군요.

딱히 시트의 모양 때문이라기보다는 등을 밀어내는듯한 시트의 탄성이 제 체형과 취향에는 별로 맞지 않는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캐딜락이나 혼다, 혹은 볼보 같은 시트를 선호하는 편입니다 ㅎ

 

외적으로 보이는 부분은 아니지만 이 차량에는 파워킷 이라는 튜닝된 ECU가 장착되어 있는데요.

단지 엔진만 컨트롤 할 수 있는 다른 튜닝 ECU 와는 달리 미션까지 컨트롤 할 수 있어 안정적으로 퍼포먼스를 향상시킵니다.

A6 3.0 TDI 의 순정 출력은 245마력에 51토크 이지만, 파워킷과 배기시스템의 영향으로 300마력, 58토크 로 향상되어있습니다.

사실 순정상태의 A6 3.0 TDI 는 시승한 경험이 없어 순정과의 비교는 불가능 하지만, 튜닝된 상태의 느낌을 전달드리자면...

일단 출력 자체는 시내 위주의 시승 구간에서는 부족함을 전혀 느낄 일이 없었습니다.

특히 추월가속과 함께 묵직한 핸들에 바로 차체가 반응해서 복잡한 구간에서도 수월하게 차선 변경이 가능했고,

엔진음에 비해 상대적으로 얌전~ 했던 배기음 마저도 달리는 맛을 느낄 수 있도록 변화되고

가솔린 N/A 급의 악셀 반응까지 더해져 디젤의 경제성과 함께 펀 드라이빙을 누릴 수 있을것 같습니다.

 

 

"그래도 튜닝된 차량인데 A/S는 포기해야하나요?" 라고 물으신다면.....노 프라블럼!

처음 언급한 바와 같이 ABT라는 브랜드 자체가 아우디와 끈끈한 협력관계를 가지고 있는 공식튜너!

일단 팔면 땡! 나몰라라~ 하지 않고 자체적인 워런티를 제공하고 있어 이 부분에서는 걱정이 없습니다.

ABT의 튜닝킷으로 인해 문제가 발생시에는 아우디 공식 센터에서 수리가 들어가고, 수리에 들어가는 비용은 물론

수리하는 동안 불편함이 없도록 렌터카 까지 지원하고 있습니다.

 

"AMG 처럼 튜닝킷이 장착된 상태로 구매는 못하나요?"

물론, 가능합니다. ABT코리아 에서는 이미 튜닝킷이 장착되어있는 데모카를 전시하고 있으며,

이렇게 튜닝 된 상태로 구매를 할 경우 오히려 순정차량을 구매해서 튜닝하는것보다 더 좋은 조건으로

구매가 가능합니다.

 

순정처럼 안정적인 튜닝브랜드 ABT의 공식 진출을 시작으로,

국내 튜닝시장이 더욱 양성/활성화 됐으면 하는 바램과 함께

이상으로 아우디 AS6 3.0 TDI By ABT 시승기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원문링크 - SK엔카 차PD

랜서 골프를치다? 이건 무슨소리일까요? 

설마 이런 느낌의 골프는 아니겠지? -ㅅ-
골프를 친다고 하면 저푸른 초원위에서 공을 구멍에 넣는 럭셔리 스포츠가 떠오르는데 랜서서가 골프를 친다? 차가 어떻게?

미쓰비시의 랜서가 치는 골프는 바로 폭스바겐의 토끼(레빗) 골프를 의미하는 것이었습니다. 골프와의 비교체험을 통해 골프의 구입을 고려하는 소비자들을 끌어들이려는 행사인듯 한데요.

두 모델의 고성능버전 인 GTD(혹은 GTi)와 란에보를 비교한다면 두말할것없이 이녀석에게 몰표를 주겠지만 노멀 버젼에서는 서로 장단점이 있기에 선뜻 이거다 라고 하기에는 힘들긴 하겠네요.

전시장 밖에는 요렇게 랜서와 6세대 골프 TDi가 나란히 마주보고 서있습니다. 직접 시승을 해볼수 있는건지는 확인해 보지 못했지만, 성능적인 면을 떠나 디자인이나 실내 공간 등을 비교하기에는 이 상태로도 괜찮을것 같네요.
이번 행사는 고객을 대상으로 28일(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니, 랜서 혹은 골프에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한번 방문해서 두 차종을 직접 체험해 보시고, 안쪽에 마련된 미니골프 게임을 통해 쿠션담요도 받아가세요~


2010년 모델로 넘어오면서 약간의 변화와 인하된 가격으로 판매되는 랜서. 과연 랜서는 골프를 칠수 있을지 기대해 보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동 | 엠엠모터스 서울강남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