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는 환경부의 행사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잘나가는 드라마처럼 투비 컨티뉴를 해봤는데요. 오늘은 이어지는 2부 친환경차 시승기 입니다.

이날 행사에는 경차,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들이 시승차로 등장했는데요. 데칼은 간지나지만 마크리는 이미 많이 타봐서 패스~

 

오늘 시승기는 현대의 전기차 컨셉 1호! 블루온 입니다.

사실 먼저 컨셉으로 시작한 만큼 블루온이 먼저 양산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었는데 뒤늦게 나온 레이에게 선수를 빼았겨버린게 좀 아쉽죠?

하지만 따지고본다면 컨셉 발표 후 오랜기간 개발을 해온 블루온 보다는 이 기술을 그대로 신차에 옮긴 레이 전기차가 상품성은 더 있겠죠.

메이커의 입장에서 보면 당연한 일입니다. 자~ 그럼 한창 주목받다가 묻혀버리는 비운의 전기차 블루온을 살펴볼까요?

이건 이제 시승해볼 기회도 없다구요 ㅋㅋㅋㅋㅋ

 

 

뭐... 컨셉때도 그랬지만 블루온의 시작 역시 기존 차량을 베이스로 했었죠. 아마 제 기억으론 i10 을 기반으로 했었던거 같았는데 가물가물 하네요... 뭐 블루온도 국내에서 판매가 되지 않았듯이 i10 역시 유럽 전략형 모델이라 한국엔 없었죠 -ㅁ-;;;

 

 

일단 올라타자마자 보이는 핸들..... 아무것도 없을듯 하지만 핸즈프리랑 트립 버튼은 달려있네요.

 

 

단순한 핸들에 비해 계기판은 전기차인 만큼 초큼 화려한(?) 편입니다. 그래도 뭐 구성 자체는 단순하네요

왼쪽의 뤠디 표시등은 전기차에 있어 필수요소죠. 저거 없으면 시동이 걸린건지 아닌지 어떻게 알겠어요 -ㅁ-

 

 

어이쿠... 여기는 예전에 제가 탔던 프라이드 1.4 모델이 생각나는군요. 그야말로 심플함의 극치!!!

하지만 E 레인지가 있는건 초큼 다르네요. 앗! 그래도 예는 열선시트는 있구나 ㅜㅡ

 

 

뭐..... 그래도 암레스트가 없는 센터콘솔은 똑같네요

 

 

음? 근데 핸들 왼쪽에 있는 이 VESS는 뭘까요? 차체자세제어장치(VDC -> VSM -> VESS) 이런느낌인가? ㅎㅎㅎㅎ

그런건 아니고, 전기차이기때문에 너무 조용해서 보행자에게 위험 요소가 될수 있어 저속주행때는 소음을 내도록 하는 장치가 바로 VESS 입니다.

근데... 위험하다고 달아놓고 왜 끌수있게 해놓은걸까는 살짝 의문.... (굳이 끄지 않아도 고속주행때는 굳이 필요도 없는게 전기까지 잡아먹는거라 알아서 꺼진다고 하네요)

 

 

경차틱 하지만 헤드룸이나 실내공간은 의외로 훌륭한편.... 아마도 모닝과 프라이드의 중간정도는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 그런데 승차감은 그냥 경차..... ㄴㄴㄴㄴ

국내 경차보다 더 하드하고 더 허리아픔 ㅡ.,ㅡ

 

 

 

 

블루온의 충전은 요로코롬 급속충전과 가정전기용 충전 단자로 나뉘어지는데요.

친절하게 가정전기용 콘센트도 트렁크에 비치되어있습니다. (근데 8시간 충전의 압박....)

그래도 동력성능은 보기보다 괜찮았습니다. 물론 스포티한 주행을 할만큼 잘나가고 하는건 아니지만, 일반주행시에 답답함은 없을 정도?

핸들 꺾어놓고 풀악셀 때리면 타이어가 비명을 지르면서 살짝 밀려나갈 그정도는 되구요, 이날 같이 시승한 수소연료전지 차량과 함께 나오신 연구원 분께 들은 설명으로는 전기차 특성상 0-60km/h 까지는 동급 내연기관보다 더 빠르답니다. (하지만 60-100km/h 는 시궁창..... -ㅅ-)

 

동력성능은 일반 주행에 전혀 답답함이 없을 정도이긴 했지만..... 주행거리는 좀 섭섭합니다. (계기판 사진 참조...)

특히 저처럼 하루 출퇴근거리만 100km 라면 그냥 몹쓸차 이지요 -ㅅ-

주행가능거리 100km 를 위해 충전에 소요되는 시간이.... 아마 대부분의 전기차들이 급속 30분(80%) 가정용 8시간 이었죠?

네이티브 한쿡사람은 좀 타기 힘들겠어요.... 에어컨도 좀 시원찮은게 흠이라면 흠이었구요.

 

사실 전기차를 시승해 보고 느낀점에 일장일단이 있는데요. 단점으로 꼽으라면 뭐 마지막으로 언급했던 주행거리와 충전시간이고,

(물론 더럽게 비싼 차값도 문제긴 하지만 워낙 원가가 비싸서 어쩔수 없으니 일단 염두에만 두고 패스 -_-)

좋은점이라면 가솔린보다 정숙하고 0-60km/h 까지의 파워풀함은 서울 시내만 주행하고 다니기 정말 적절한 차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럼 레이 전기차는 어떤느낌?

 

To Be Continue.... ㅎㅎㅎㅎ

 

  1. Favicon of https://comterman.tistory.com BlogIcon 컴터맨 2012.06.26 10:44 신고

    어이쿠, 이건 전기전용 차량인가요? 전기차 소음이 없다없다하는데, 어느정도인지 궁금하네요.
    그나저나 주행가능거리는...안습이군요ㅡㅜ

    • Favicon of http://whodol.pe.kr BlogIcon 후돌이 2012.06.26 14:16

      전기차 소음은 그냥 모터 돌아가는 고주파음 비슷한것 밖에 없습니다. 속도가 좀 올라가면 비행기 날아가는 소리 비슷한 쉬~잉 소리가 들리구요.
      워낙 조용하다보니 보행자가 차가오는걸 감지할수있도록 소음을 내게 만든 장치가 VESS 입니다 ^^

  2. 2012.07.01 01:41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12.07.18 03:03

    장보기용으로 딱이네! ㅋㅋ


금일 오전 에드워드 권의 더 스파이스 레스토랑에서 열린 2011년형 뉴 링컨MKX의 런칭기념 포토세션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마이링컨터치를 비롯한 각종 첨단 옵션으로 럭셔리에 스마트를 더해 올해 초 북미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화려하게 등장한 SUV 2011년형 뉴 링컨MKX는 
가속 반응, 향상된 핸들링과 브레이크 성능 개선 등을 통해 운전자와 도로간 더욱 긴밀한 느낌을 제공해 주며, 최고 출력 309마력, 최고 토크 38.7kgžm 내뿜는 신형 3.7 Ti-VCT V6엔진이 탑재되어 동급 최고의
주행성능을 자랑합니다.

2011년형 뉴 링컨 MKX의 특징은 보다
스마트하고, 안전하고, 편리한
주행을 위해 자동차 업계 최초로 손쉬운 터치 조작과 음성명령 인식 가능한 마이링컨 터치 드라이버 커넥트 기술(MyLincoln Touch driver connect technology)’의 채택인데요.

마이링컨
터치 드라이버 커넥트 기술은 엔터테인먼트, 전화, 내비게이션과 실내 온도조절 고객 맞춤형 정보와 차량환경 설정을 다이얼이나 조그스틱이 아닌 끝의 터치만으로 손쉽게 작동할 있습니다.
센터스택 상단에 위치한 8인치 LCD 터치 스크린을 통해 이러한 기능을 조절할 있으며, 운전자의 취향에 따라 스크린 메뉴와 엠비언트 라이팅을 선택할 있습니다.  

 

2011 링컨MKX 전자 마감 패널(Electronic Finish Panel) 터치 기능이 작동되면 황색 조명이, 시동을 끄면 시그니처 링컨 화이트 조명이 나타납니다. 센터 스택 중앙에 위치한 볼륨과 팬을 터치 슬라이더를 따라 손가락으로 터치하면 화이트 조명과 함께 오디오 볼륨과 온도 조절이 가능하며, 기능은 오직 링컨에서만 찾아볼 있습니다.

 

8인치 LCD 터치 스크린과 함께, 계기판 양면의 4.2인치 LCD 스크린으로도 멀티미디어 정보를 확인할 있으며 핸들 좌우에 전통적인 차량 버튼이 아닌 핸드폰과 MP3 플레이어에서 쉽게 찾아볼 있는 5방향 버튼으로 핸들에서 손을 필요 없이 바로 작동할 있어, 운전자는 오로지 운전에만 집중할수있도록 배려했습니다.


또한 사이드미러에 기본 장착되어있는 사각지대 보조미러와 3단계 줌이 가능한 후방카메라를 통해 후방시야를 좀더 쉽게 확보할수 있도록 했네요.

사실 그동안 링컨이라는 메이커에 별 관심이 없었는데, 오늘 MKX를 보고나니 지난번 CTS를 처음 접해보고 캐딜락이라는 브랜드에 대한 인식을 바뀌었던때와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아직까지 국내에서는 미국 브랜드에 대한 인식이 그다지 좋은편은 아니지만, 어느순간 인식이 바뀔거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

2011 링컨MKX 주요 제원

 

구분

항목

제원

크기 중량

(mm)

4,755

(mm)

1,925

(mm)

1,750

베이스(mm)

2,825

승차정원()

5

공차중량(kg)

2,070

엔진 성능

형식

3.7L Ti-VCT V6

배기량(cc)

3,726

최대출력(ps/rpm)

309/6,500

최대토크(kg·m/rpm)

38.7/4,000

연료탱크용량(ℓ)

72.7

표준연비(km/L)

8.3

CO2(g/km)

284

트랜스미션

형식

6 자동

구동방식

AWD

섀시

서스펜션

전륜

독립식 맥퍼슨 스트럿

후륜

독립식 4링크

브레이크

전륜

디스크

후륜

디스크

타이어

P245/50R20

가격 (부가세 포함)

5,900


  1. Favicon of http://kim5353.blog.me BlogIcon 쏘타람다 2010.11.23 17:38

    우와 계기판 그래픽과 엔터테이먼트 시스템이 상당히 화려하네요.

  2. 그냥 2010.11.24 14:41

    휜수염고래가 연상되는 앞 디자인이군요.

    괜찮은 차인듯 합니다.. ^^

    연비만 더 높히면 될듯.

어제저녁, 운좋게도 빈자리가 생겨 카앤드라이빙님과 함께 연아와의 스마트 데이트 행사에 다녀왔습니다.
어차피 앞자리까지는 가지도 못하는 상황이라 사진은 이미 포기했고.... 캠코더만을 의지해서 김연아 선수를 보고 왔는데요.

어차피 줌도 안돼는 카메라 보다는 스샷이 더 나을지도 모르겠군요 -ㅅ-;;;;
김연아선수와의 스마트 데이트 영상은 아직까지도 인코딩 되고 있는 중이랍니다. (이거 원 컴퓨터를 바꾸던지 해야....)
인코딩이 끝나고 편집이 끝나는데로 되도록 편집없이 김연아 선수의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기대해 주세용~

  1. Roen 2010.04.10 16:56

    기대해 봅니다~ 영상 영상 영상!!! ㅋ

    • Favicon of https://whodol.pe.kr BlogIcon 후돌이 2010.04.11 02:18 신고

      ㅎ~ 아직 편집을 못끝내서 영상중 한토막만 먼저 올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 Roen 2010.04.11 09:54

      바쁘시겠지만 ㅋㅋ 부탁 드릴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