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돈을 찔끔찔끔 모아 얼마전 벼르고 벼르던 울트라북을 하나 구매했습니다.

네..... 개봉기같은건 아직 안올렸네요 -ㅅ-;;;

간단하게 이녀석을 소개 해 드리자면.... 모델명은 V5-573 입니다.

쇼핑몰에서 이것저것 쿠폰으로 할인받고 50만원대 중후반에 구매했었는데

i5 하스웰에 4G 메모리, 500G 하드가 들어간 15.6" 사이즈에도 딱 2kg 이 나가는 녀석입니다.

 

무게도 무게고.... 던파나 포토샾정도 돌리는데는 아무런 무리가 없는데다가

포토샾+인터넷 사용시에 대략 6시간 이상 버텨주는 배터리까지... 구매후 꽤 만족도가 높은 물건이었습니다.

뭐 아무튼... 기존 스펙으로도 별다른 불만은 없었지만.

단지 초기 부팅시간과 초기구동시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띄우는데 걸리는 시간이 답답했던 나머지

(......집이랑 회사 양쪽에서 SSD 를 사용하다보니 성질 배렸나봅니다 -ㅅ-)

굳이 필요하지않았던 SSD 를 지르겠다는 결심을 하고 맙니다.

SSD 를 찾다보니 SSD는 기존 하드를 제거하고 장착해야하는데, 기존 하드와 병행 사용이 가능한

mSATA 라는 녀석을 알게됐습니다. 사이즈도 거의 램 정도 크기라 무게도 부담없을것 같고....

 

 

 

중X 나라를 겁나게 뒤져서 하이닉스 128G 제품을 10만원 안쪽으로 구매하는데 성공!

 

그럼.... 이제 산지 한달도 안됀 울트라북을 한번 분해 해 볼까요?

 

 

울트라북을 분해하는데는 기본적으로 시계 드라이버가 필요합니다. 일반 드라이버는 잘 안들어가요...

그리고 나사를 다 풀었다고 안심하기전에 저 봉인을 잊지마시길 바랍니다.

저 스티커 안쪽에도 나사가 하나 있어서 간과하고 걍 뜯었다가는 '뽀각~' 소리를 듣는 불상사가 -ㅅ-

 

 

탈거한 나사는 혹시나 잊어버릴까봐 걍 굴러다니는 자석에다 붙여뒀습니다.

 

 

요게 뜯어낸 뒷판.... 다른것보다 탈거할때 SD 카드 리더기부분을 조심하세요.... 잘못하면 그쪽이 꺾입니다 -_-;;

저도 한번 위기에 봉착했다가 반응을 빨리해서 뒷판이 접히는 불상사를 면했습니다.

 

 

요것이 V5 의 속살..... 위쪽에 두개의 쿨링팬이 보이고,

 

 

좌측에는 무선랜+블투 카드,

그리고 그 밑에는 mSATA 슬롯이 보이네요....

 

 

 

 

 

 

오른쪽에는 2.5인치 500G 하드가 보이고...

무선통합카드와 하드 사이에는 메모리 슬롯이 보입니다.

V5 의 4G 메모리는 메인보드에 통합되어있고, 이 외장슬롯을 통한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네요 'ㅁ'

 

 

 

맨 아래 중앙쪽에 거무튀튀한건 6셀 배터리.... 그리고 맨아래 양 옆에는 스테레오스피커가 눈에띕니다.

소리가 빵빵하긴 하드라구요.

 

자~ 그럼 본격적으로 mSATA를 장착해 보실까요?

 

 

설치방법은 매우 쉽습니다. 그냥 메모리 꼽듯이 mSATA를저렇게 사선으로 쏙 넣고 뒤쪽을 꾸~욱 눌러내려서

나사 하나만 박아주면......박아주면.......박아주면......OMG!!!!!

여분의 나사따위도 없을뿐더러 중고로사서인지는 몰라도 mSATA에도 나사따윈 동봉되어있지 않습니다.

어찌할까 매우 고민을 하다가.....

 

 

터치패드를 지지하고있는 나사를 하나 뽑기로 했습니다.

어차피 터치패드 안쓰고 따로 마우스를 사용하기때문에 이런 결단이 가능했죠 -ㅅ-

그래도 혹시몰라서 그나마 더 자주 안쓸것 같은 우클릭쪽 지지나사를 뽑았습니다.

뭐.... 뽑고나서 한번 눌러봤는데 동작은 제대로 하긴 합니다.

다만..... 전보다 훨씬 깊게 눌리네요 -ㅅ-;;;

 

 

어쨌거나... 터치패드이 희생으로 mSATA 장착 완료!!!

 

일단 윈도우 부팅속도와 익스플로러, 포토샾 구동속도등 전반적으로 체감속도가 2배 이상 올라간것 같네요.

아직까진 메모리 확장에 대한 필요성을 못느끼긴 하지만,

언젠가 필요하게되면 그땐 저 나사 구해서 도로 박아야죠...orz

 

뭐.... 업글기는 여기서 마치도록 하고, 다음번엔 순서가 바뀌었지만 울트라북 개봉기도 한번 써볼게용 -ㅅ-

 

 

 

 

 

  1. BlogIcon 1111 2014.05.15 09:04

    잘 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동형 디지털 기기에 주로 채용되는 메모리 형식은 최근 들어 SD를 기준으로 서서히 정리가 되고 있는 느낌이다. 초기엔 각 제조사, 그리고 몇몇 표준이 난립했던 것이 사실이지만 현재엔 SD와, 대형의 디지털 기기에 CF 정도가 주로 사용되고 있다.

 CES 2009에서는 SD의 이후를 이끌 차세대 플래시 메모리의 스펙이 발표됐다. 소비자들의 디지털 라이프 스타일을 극적으로 향상시켜줄 것으로 기대되는 새로운 SD 메모리의 스펙은 최대 104MB/s의 전송률을 지원, 종래에는 이를 300MB/s까지 끌어올리게 될 것이라고 한다.

 이같은 스펙의 발표는 이미 케이벤치의 뉴스를 통해 알려드린 바 있는데, 미국 Pretec에서 마침내 32GB 용량의 SDXC 메모리를 발표했다. 속도는 최대 50MB/s에 달한다고 하며, 2009년 하순에는 64GB 버전의 제품도 출시될 것이라고 한다. 다만 아직까지 이를 지원하는 장비가 출시되고 있지 않기 때문에 현재로선는 충분히 활용하기 어려운 것도 사실.

 이 회사는 이와 함께 100GB의 CF 메모리도 함꼐 발표했는데, 그용량도 놀랍지만 속도 역시 97.6MB/s로(666배속)으로 대단히 빠르다고 한다.

출처 : 케이벤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