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라면 자동차랑 먹을거, IT기기 정도밖에 관심이 없긴 했었는데

출산이 2주도 안남은 상황에서는 저도 이런 제품에 눈길이 갈 수 밖에 없네요 ㅎ

안그래도 젖병 소독기를 이것저것 알아보고 있었는데 좋은기회라... +_+

뭐... 저 역시도 여직 이런  제품은 리뷰를 한 적이 없는지라 체험단으로 선정 될지 안될지는 모르겠지만

젖병소독기 구매를 고려하는 분이시라면 한번 도전해보시는것도 좋을것 같네요

 

홈페이지 http://goo.gl/mB7gM3

페이스북 http://goo.gl/bkKrWp

 

 

 

 

 

신고

 

신혼여행 다녀온게 엊그제 같은데 정신을 차려보니 어느새 2달째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요즘.....

아직까지도 여기저기 불려다니며 정신없는 와중에 결혼 전 결심한 결혼준비 관련 포스팅을 본의 아니게 미뤄왔습니다. ㅜㅡ

이렇게 미루고 미루다가는 한도끝도 없을것 같아 이번 포스팅을 시작으로 하나 둘 써보려고 합니다.

아.... 솔직히 결혼 준비는 거의 대부분 신부가 알아보고 전 가자는데로 끌려다니기만 했었지만 그래도 괜찮다는 생각이 드는 집들은 사진이라도 열심히 찍어놨거든요 ㅎㅎㅎ

 

결혼준비의 첫번째 포스팅은 예복을 맞췄던 손바느질 맞춤정장점 HK테일러 입니다.

평소 경조사 아니면 정장을 입을일이 별로 없었고, 평소 즐겨입지도 않기때문에 그냥 몸에 맞는 싸구려 기성복이나 가끔 사는게 전부였는데 이렇게 맞춤정장이라니.... 교복 이후론 처음이군요 -ㅅ-;;;;

제가 방문한 곳은 목동 로데오거리에 위치한 HK테일러 본점이었는데요. 마눌님께서 맞춤정장집을 폭풍검색 하시다가 후덕한 몸매를 날렵하게 보이도록 해준다는 후기를 보고 제 몸을 한번 훑어보더니;;;;  거기에 꽂혀서 상담예약하고 찾아간 곳이었습니다.

 

분명 매장 이름은 HK테일러 인데 계속 눈에 거슬리는건 바로 제일모직 PRESTIGE 라는 글자.... 제일모직 체인매장 비슷한건가? -_-

궁금해서 물어보니 제일모직에서 나오는 천도 엄청나게 많은 등급이 있고, 최상급의 원단을 제공받는곳은 그리 많지 않다던가..... 뭐 대략 그런 내용이었습니다. 비싼 원재료 갖다줘도 못만드는데는 아예 안주는건가요? ㅡ.,ㅡ

 

 

 

매장을 둘러보며 대기하고 있는데... 걸려있는 옷들이 샘플 치고는 꽤 많아보입니다. (아...  위사진에 보이는것들은 샘플 맞습니다 -ㅅ-)

 

보이는것만 위 사진의 2배정도...지나가는 점원분께 물어보니 벽쪽에 쭉 늘어서 걸려있는 옷들은 전부 주문이 들어와서 만들어놓은 거라고 하더군요.

여기서 맞췄다가 몇달이나 후에 옷을 받아볼수 있는거 아닌가 싶은 불안감이 엄습하고있을때 대표님과의 미팅이 시작됐습니다.

 

원단 샘플들 늘어놓고 대표간지 풀풀 풍기시는..... 대표님과 상담 START!

옷에대한 상담뿐만 아니라 이런저런 사적인 얘기들까지 너무 자연스럽게 대화가 흘러서 굉장히 편한 마음으로 상담을 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슬림해보이는 핏에 대한 얘기도 나왔는데, 대표님 자신이 예전에 엄청나게 후덕한 몸매를 하고 계셔서 슬림해 보이도록 직접 옷을 만들다 보니 노하우가 생기셨다고 하더군요.

이름만 맞춤정장이고 공장에서 찍어나오는 옷에 치수만 맞춰서 조정하는 곳과는 달리 한땀한땀 손바느질하고 몸에 맞게 원단을 늘여가며 만드는 레알 맞춤정장이기때문에 그런 작업이 가능하시다고...

사실 이곳에 오기전에 예약시간까지 여유가 좀 있어서 주변에 있는 맞춤정장집을 몇군데 들려봤는데 맞춤이라고 하기엔 그냥 걸려있는 샘플 몇개 입혀보고 사이즈 조정만 해서 팔아먹으려는 느낌이 팍팍 들었는데 여기선 샘플은 선택을 돕기위한 말 그대로의 샘플일뿐 하나부터 열까지 선택을 하게 만들어 놨더군요. 우선은 가격대와 원단을 선택하고 나머지는 약간의 어드바이스와 함께 입맞에 맞는 셀렉이 시작됩니다.

 

셔츠까지 맞춤! 한벌은 예복형으로 맞췄다가 식이 끝나면 다시 평범한 모습으로 트랜스폼 까지 가능하다고 합니다~

 

요건 마이에 들어갈 단추 인데요. 예복으로 입을때 단추와 원래 단추를 따로 셀렉할수 있답니다.

 

넥타이는 뭐 당연히 선택인거죠..... 그렇게 이것저것 선택을 해서 몽타쥬(?) 같이 정장 설계를 끝내고 치수만 잰 뒤에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대략 한달 후..(였던가? 아마 그정도 됐던걸로 기억합니다만.... 정확하진 않아요 ( --))

시접 이라고 하던가요? 아무튼 그런상태의 옷을 피팅해서 세부 조정을 하러 왔습니다.

 

흠... 뭐 나름 이상태도 유니크 하고 괜춘한거 같긴 한데요? 이날 이후에 웨딩앨범 촬영에 맞춰 옷을 찾으러 갔던걸로 기억하는데....

결과물이 궁금하시죠?

 

쨔쟌~ 한참 꿀꿀거리던(응? -_-) 시기였는데 당시의 모습보다 훨씬 날렵해보이게 나와서 꽤 만족스러웠습니다.

덕분에 본식때도 턱시도를 안입고 이 예복으로 입었었다죠? ㅎㅎㅎ

뭐 제 마눌님처럼 마냥 곰같은 쉐이프의 예랑이(혹은 남편이라거나...)를 둔 분들은 한번쯤 이곳에서 상담을 받아보심이 어떨까요....

 

 

보정사진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