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모니터 내장 스피커에 불만이 가득하신 장모님의 요청으로 스피커를 검색하던중 문득 장모님의 라이프스타일 상

'사운드바' 형태가 더 낫지 않을까 싶은 생각에 검색을 해봤다. 사운드바 형태의 스피커가 처음 나오던 시절에는 가격대가

꽤 있었던걸로 기억하는데, 지금쯤이면 같은형태로 가격 착한애들이 꽤 나왔겠지 싶어서다.

아니나 다를까.... 다양한 저가 브랜드에서 만원대의 제품들이 줄줄이 튀어나왔다.

그중, 유독 브릿츠 에 눈이가는건.... 막 전역하고 용산에서 알바를 하던 시절에 '괜찮은 브랜드' 로 인식돼있었기 때문인것같다.

솔직히 브릿츠 정도면 PC스피커 시장에서 꽤 오랜기간 자리를 잡아왔고, 저가는 물론 중고가의 제품들까지 라인업이 다양한 지라

품질이나 가성비에 대한 신뢰가 좀 있다 -ㅅ-

이것저것 할인혜택을 붙이니 개당 2만원도 안하길래.... 그냥 선물로 사드리자 싶은 생각에 내가 쓸거까지 함께 질렀다.

.....생각해보니 원래 쓰던것도 브릿츠 2채널이엇구나;;;

 

 

한참 PC시장에 관여도가 높을때는 '스피커는 최소 2.1채널은 돼야지!' 라는 생각으로 구매를 했었는데, 지금은 초탈한건지....

'소리만 잘 나면 되지 뭐' 라는 생각이라 오히려 이런 깔끔한 제품이 더 마음에 드는건지도 모르겠다.

제품의 패키징은 완충제 안에 제품하나 메뉴얼하나로 매우 심플하다. 그래서 재활용 쓰레기 버리기도 좋다. -ㅅ-

 

 

 

 

아... 추가로 완충패드가 2개 더 들어가 있는데, 보통 모니터 하단에 위치하는 제품의 특성상 모니터 스텐드에 걸리면 위치가 애매~ 해지기 때문에 이런 배려를 한것 같다. 하지만 난 안써도 됨 -ㅅ-

제품 갯수로보면 1개지만, 따지고 보면 2채널 스피커를 하나로 붙여놓은 형태라 2채널로 우겨도 될것 같다.

전원과 볼륨, 헤드셋 단자까지 있어 기본적으로 갖출건 다 갖췄다.

 

 

본체 뒷면으로 나온 선은 라인 인, 마이크, 전원(USB) 로 매우 깔끔하다. 2채널은 스피커사이에 늘어진 선이 하나 더 있었겠지...

사실 USB전원을 사용하는 제품은 어차피 PC 전원을 켤때만 쓰는제품에는 매우 합리적인 방식일것이다. 물론 정상적인 상황에서.

하지만 누전이 있는 집에서는 얘기가 달라진다. 누전이 있는지 없는지를 가장 손쉽게 확인하는 방법은 PC 본체중 도장이 부실한

모서리쪽에 피부가 약한 팔 안쪽부위를 슬쩍 갖다대 보면 알수있다. 누전있는집은 정전기 오르듯이 저릿~ 하거든.

경험상 10년 이상 된 집에 따로 접지처리가 안돼있는 집이라면 대부분 저릿함을 느껴볼수 있을것이다.

....잠시 얘기가 딴데로 샜는데, USB 전원을 사용하는 스피커 제품은 대부분 이 누전덕분에 전원만 켜면 노이즈가 발생한다.

그래서.... 난 그냥 USB 단자가 있는 충전기로 별도의 전원을 넣는다. 어차피 USB 충전기는 여분이 있으니까.

 

 

전원을 켜면 들어오는 미미한 붉은LED... 퍼렁불로 눈부시게 해놓은 제품들처럼 자꾸 시선을 뺐기지 않아서 좋다.

....새삼스럽게 화려한 LED를 가진 스피커를 샀다가 절연테이프로 덮어버렸던 기억이 나네 -_-

 

 

최종형태는 이렇게.... 공간 활용도도 좋고, 조작하기도 편해서 나름대로 만족하고 있다.

소리는.... 딱히 좋을건 없지만, 잡음없고 웬만큼 볼륨 키워도 노이즈 안생기고 괜찮은편이다.

2만원도 안하는 가격에 소리듣는데 문제없고, 껐다/켰다 볼륨조절하기 쉽고, 공간활용도 좋은(디자인은 뽀너쓰...) 제품인데

굳이 고민할 필요가 있나?

사운드에 민감하지 않고, 설치/조작 만 편하면 된다고 생각하는 성향이라면 주저없이 질러도 된다.

.....하지만 굳이 사용하는데 불만없는 멀쩡한 스피커를 놔두고 지를 필요는 없다 -_-

 

 

 

신고

+ Recent posts